Site Menu

도서정보

자료유형
단행본
자료명
냉전의 과학: 원자 무기에서 달 탐험까지, 미국은 왜 과학기술에 열광했는가?
원서명
Competing with the soviets: science, technology, and the state in cold war America
저자
오드라 J. 울프
원저자명
Audra J. Wolfe
연관저자
김명진, 이종민 옮김
발행사항
궁리 / 2017
형태사항
Page : 309p.; Size : 22cm; 
분류기호
409.4
ISBN/ISSN
9788958204909
언어
kor
주제어
과학사(역사)[科學史], 과학 기술[科學技術], 미국(국명)[美國]
주기사항
기타표제: 원자 무기에서 달 탐험까지, 미국은 왜 과학기술에 열광했는가?, 색인(p.297-309) 수록, 영어 원작을 한국어로 번역

소장정보

소장처 청구기호 자료상태  
자료실   409.4 울89ㅎ 대출가능

관련정보

소련이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쏘아올린 그날,

미국은 과학기술에서 무엇을 보았나?

냉전의 개막을 알린 원자폭탄 개발과 핵 군비경쟁에서 정부의 엄청난 (국방) 연구개발비가 낳은 현상인 군산복합체와 거대과학, 냉전시기의 제3세계를 풍미했던 개발 이데올로기, 그리고 냉전 과학기술의 군사화에 반발해 나타난 군사연구 반대운동과 그것이 이후에 미친 영향에 이르기까지, 이 책 『냉전의 과학』은 냉전시기 과학기술의 이야기를 미국을 중심으로 풀어놓는다. 미국의 과학사가인 저자는 방대한 문헌 연구를 바탕으로 여러 에피소드, 일화, 인물을 동원하여 국가권력을 유지하고 투사하는 데 과학기술이 하는 역할을 다루고 있다.

냉전은 막을 내렸지만 그것이 남긴 유산이 여전히 심대한 영향을 주고 있는 지금, 냉전시기 과학기술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필요한 때이다.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지난 70여 년 동안 과학기술 분야에서 일어난 중요한 제도적ㆍ조직적ㆍ이데올로기적 변화가 어떤 것이었으며, 그것이 오늘날의 과학기술과 정치경제에 어떻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.

1991년 소련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지만, 이후 초강대국을 자처하던 미국은 9.11 테러가 일어난 후 ‘테러와의 전쟁’을 선포했고 중국이 새로운 산업대국으로 떠오르면서 ‘G2’라 불리는 양강 체제가 고개를 들었다. 사드 배치와 북한 핵실험 문제로 긴장이 고조되는 지금, 과학기술과 과학자, 국가(권력)의 관계에 대한 진지한 질문을 던지는 이 책을 안내서 삼아 우리의 논의를 좀 더 깊이 있게 전개해보자.
용어표 ‥ 6
한국어판 서문 ‥ 9
서문 ‥ 13

1 · 원자 시대 ‥ 27
2 · 군산복합체 ‥ 51
3 · 거대과학 ‥ 83
4 · 인민의 마음과 시장 ‥ 111
5 · 과학과 공공 복지 ‥ 143
6 · 달 탐험 경쟁 ‥ 169
7 · 합의의 종식 ‥ 197
8 · 돌아온 냉전 ‥ 227

에필로그 ‥ 253
감사의 말 ‥ 261
더 읽을거리 ‥ 265
옮긴이의 말 ‥ 291
찾아보기 ‥ 297?